착한 아이 사탕이
book-cover

  • 제목착한 아이 사탕이
  • 강밀아
  • 그림최덕규
  • 면수40쪽
  • 발행일2011.12.5.
  • 크기221×253㎜
  • ISBN9788992704328
  • 가격11,000원
  • 저작권 수출 국가: 중국
  • 2012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우수교양도서
  • 소년한국일보 우수어린이도서상 수상
  • 한국어린이교육문화협의회 선정 으뜸책
  • 서울시교육청 추천도서
  • 오픈키드 선정 이달의 책
  • 동원책꾸러기 선정도서

book-trailer

섬뜩할 정도로 착한 아이 ‘사탕이’가 참 자아를 찾아가는 모습이 익살스러우면서도 통쾌하게 그린 책

사탕이는 착한 아이이기 때문에 화를 내서도 안 되고, 동생을 야단쳐서도 안 된다고 스스로 생각합니다. 어른들은 그런 사탕이가 착하다고 입을 모아 칭찬합니다. 하지만 사탕이의 속마음인 그림자가 ‘나’를 표현하는 법을 알려주자 멋지게 자기 자신을 찾아가게 되지요. 회화적인 표현과 만화적인 요소가 조화로운 그림은 아이들에게 쉬우면서도 깊숙하게 이야기를 전달해줍니다.

강밀아 작가(글)

대학에서 아동복지를 공부하고 대학원에서 아동에 관한 행동연구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1998년부터 어린이집에서 어린이들과 함께하고 있다. 구립어린이집 원장이기도한 작가는 현장에서 만나는 어린이들에게 유쾌한 어른친구가 되고 싶어 한다. 은서, 은준 남매를 키우면서 책과 함께하는 놀이를 통해 동원그룹<책꾸러기> 베스트맘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어린이의 마음을 대변한 책을 통해 부모의 긍정적 변화를 꾀하고자하는 꿈을 꾸며 즐거운 글쓰기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저요 저요>와 <꼬마야 꼬마야, 목욕놀이 하자>등이 있다.

최덕규 작가(그림)

1974년에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전공하였고, 자신을 돌아보며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만화로 그린 단행본 <여름이네 육아일기>와 <아버지 돌아오다>와 그림책 <나는 괴물이다>를 펴냈다. 아들 여름이의 거침없는 상상력과 동심을 시샘하며 그림책과 만화의 세계를 오가는 즐거운 놀이에 빠져있다. 아내, 아이와 함께 ‘뻔뻔한 가족전’ 그림책 전시를 꾸준히 열고 있으며 현재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어린이책 작가모임<더작가>에서 활동 중이다.

매스컴에서 어린이집을 불신하게 되는 내용이 보도될 때마다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몇 명의 잘못으로 현재에도 열심히 근무하고 있을 선생님들이 통째로 매도되는 것이 슬프기도 하고요.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마음의 동요 없이 부모님들이 더 안심하고 어린이들이 즐거운 어린이집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제껏 수많은 어린이들을 만났습니다. 수많은 부모도 만났습니다. 그 중에서 마음이 아픈 친구들도 만났습니다. 책을 쓰고 싶다는 꿈을 품었을 때부터 그 아이들의 모습이 떠나질 않았습니다. <착한 아이 사탕이>처럼 착하게 살면서 엄마만을 행복하게 하기보다는 스스로가 행복한 아이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책을 썼습니다. 앞으로도 저는 어린이의 마음을 대변하는 책을 써서 친구들을 즐겁게 해주고 부모님의 변화도 이끌어내고자 합니다.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강밀아

산타할아버지는 착한 아이에게만 선물을 준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다. 캐럴송에서조차 ‘우는 아이’에게는 선물을 안 주고, 착한 아이에게만 선물을 준다고 한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올수록 울고 싶어도 꾹 참아야 한다. 선물을 받으려면 말이다. 이게 크리스마스를 맞는 아이들의 속마음이라면 산타할아버지가 땅을 치고 가슴을 칠지도 모르겠다.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한시적으로 착한 아이가 되길 선택한 아이라면 그나마 귀엽게 볼 수 있다. 그게 아니라 자기 자신도 깨닫지 못한 채, 어른들의 눈에 착한 아이로 비치기 위해 맞춤형 행동으로 자라나고 있다면?

이 책은 아이들에게 자신의 참 모습에 대해 돌아보고 생각할 기회를 준다. 섬뜩할 정도로 착한 사탕이가 참 자아를 찾아가는 모습이 익살스러우면서도 통쾌하게 그려진다. ‘착한 아이’라는 프레임에 갇혀 있던 사탕이가 동생을 “한 대 패 줘도 돼?” 라고 묻는 장면에서는 가히 빵 터진다. 회화적인 표현과 만화적인 요소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그림은 아이들의 마음속에 쉬우면서도 깊숙하게 이야기를 더 잘 전달해준다.
‘착한 아이’로 키우고자 한 부모 역시 이 책을 통해 고민해보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 두꺼운 양육서가 아니라 짧은 그림책으로 아이들의 속마음을 들춰 보는 것이다. ‘착해야 한다’는 어른들의 규범에 압도당한 사탕이가 아이다운 모습을 찾아가는 결말에 안도감을 느끼리라고 믿는다. 그 어떤 부모라도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