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혜

<별소년 쌍식이>의 최지혜 글작가

그림책을 좋아하고, 아이들과 함께 놀기를 좋아하고, 별과 바람과 나무와 새와 하늘을 좋아합니다. 지금은 강화도에 있는 야트막한 산자락 아래에 <바람숲그림책도서관>을 열고, 그림책과 아이들과 자연과 함께 잘 놀고 있답니다. 도서관에서 아이들을 만나면서 아이들을 위한 그림책을 쓰고 있고 다른 나라의 좋은 그림책도 번역하고 있어요.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그림책을 가슴에 품고 사랑하기를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