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덕규

<착한 아이 사탕이>의 그림작가.

서울대학교에서 서양화를 공부하고, 아이에게 그림책을 읽어 주며 그림책의 세계에 빠지게 되었지요. 아이들의 거침없는 상상력을 부러워하며 그림책을 만들고, 또 만든 그림책 중 하나인 <나는 괴물이다>를 1인공연극으로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림책을 통해 말 못하는 작은 동물이나 길가에 굴러다니는 작은 돌멩이에 이르기까지 제가 보고 느끼는 세상 모든 것들에 마음을 담아내고 싶답니다. 쓰고 그린 대표그림책으로는 <헤엄치는 집>, <거북아 뭐하니?>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