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미

<나와 우리>, <수박만세>, <어느 조용한 일요일>의 이선미 작가

기억 속 어린 시절의 내가 즐거웠던 일, 속상했던 일, 아쉬웠던 일, 하고 싶었지만 이루지 못한 일 등을 그림책을 통해 지금의 아이들과 같이 이야기 나누고 싶어요. 그래서 글과 그림이 만들어 내는 그 이야기들이 아이들에게 위로가 되고, 용기가 되고, 또 즐거운 한 때가 되기를 바랍니다.